제목 현금부자 ‘아파트 줍줍’족 막는다…예비당첨자 80%→500% 확대
등록일 2019-05-09

현금부자 ‘아파트 줍줍’족 막는다…예비당첨자 80%→500% 확대

서울·과천·분당·세종 등 투기과열지구서 20일부터 적용 예정 / 5개단지 평균 경쟁률 5.2대 1 참고 / 국토부 “실수요자 기회 늘리기 위한 것”


오는 20일부터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의 아파트 청약 과정에서 1·2순위 예비 당첨자 수가 공급 물량의 5배까지 크게 늘어난다.

현금 부자 무순위 청약자들이 투자 목적으로 미분양 아파트를 쓸어 담는 이른바 ‘줍줍’(줍고 줍는다) 행위를 막기 위한 조치다.

국토교통부는 투기과열지구의 신규 아파트 청약 예비 당첨자의 수를 20일부터 공급 물량의 5배로 늘려달라고 지방자치단체에 요청했다고 9일 밝혔다.

현행 주택공급규칙 26조는 예비 당첨자를 공급 물량의 40% 이상 선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서울과 경기 과천·성남 분당·광명·하남, 대구 수성, 세종(예정지역) 등 투기과열지구에 대해서는 국토부가 지난해 5월 투기 예방 차원에서 지자체에 예비 당첨자 비율을 공급 물량의 80%로 권고, 현재까지 적용되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 오는 20일 이후 입주자 모집에 나서는 청약 단지는 80%보다 더 많은 5배수를 예비 당첨자로 뽑아야 한다.

새 기준 5배수는 무순위 청약제도가 실질적으로 도입된 지난 2월 이후 5개 단지의 평균 청약 경쟁률이 5.2 대 1로 집계된 통계를 참고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평균적으로 공급 물량의 약 5배 정도의 1·2순위 신청자 수요가 있는 것으로 국토부는 판단했다.

국토부가 이처럼 제도 개선에 나선 것은 현금부자 또는 다주택자인 무순위 청약자들이 1·2순위 신청자가 자금 부족 등의 이유로 포기한 미계약 아파트를 대거 사들이는 줍줍 현상이 성행하고 있는 탓이다.

신규 주택의 청약은 1·2순위 신청자 가운데 가점 순(가점제) 또는 추첨(추첨제)에 따라 당첨자와 예비 당첨자를 선정한다.

하지만 당첨자와·예비 당첨자가 모두 계약을 포기하거나 ‘부적격’ 판정으로 취소돼 남은 미계약 물량은 무순위 청약 방식으로 팔린다.

무순위 청약은 청약통장 보유 및 무주택 여부 등 특별한 자격 제한 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다주택자들이 무순위 청약을 투자 기회로 노리는 이유다.

국토부 관계자는 “예비 당첨자가 대폭 늘어나면 최초 당첨자가 계약을 포기하더라도 실수요자인 1·2순위 내 후순위 신청자가 가져갈 확률이 높아 계약률도 높아지고, 무순위 청약 물량도 최소화할 것”이라며 “예비 당첨자의 비율 확대는 별도 법령 개정 없이 청약 시스템 개선 만으로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 기준이 시스템에 반영되는 대로 오는 20일부터 바로 시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토부는 사업 주체 홈페이지나 모델하우스 등에 청약 자격 체크리스트 등을 의무적으로 제공·게시하도록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첨부파일